8회 한국온라인저널리즘어워드 개최

제8회 한국온라인저널리즘어워드가 12월5일 오후 4시 고려대 시네마트랩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고려대 미디어학부·언론대학원(원장 김성태) , 고려대 정보문화연구소(소장 박재영), 사단법인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회장 최락선)이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어워드 시상 분야는 모두 9개 부문으로 ▲멀티미디어 스토리텔링 ▲비디오 저널리즘 ▲오디오 저널리즘 ▲데이터저널리즘 ▲인터랙티브 뉴스 ▲뉴스 서비스 기획 ▲뉴스 스타트업 ▲대학언론상 ▲특별상 등이다. 부문별 수상작 가운데 뛰어난 성과를 거둔 작품을 선별해 온라인저널리즘대상을 수여한다. 상금은 대상 300만원, 부문별 수상자는 100만원이다. 온라인 뉴스 종사자 및 단체·언론사·콘텐츠 기업·대학생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응모는 11월13일까지 온라인저널리즘어워드 홈페이지(www.ojakorea.org)에서 이뤄진다. 시상식 외에도 주요 수상자들의 발표가 컨퍼런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심사위원은 각 부문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심사위원장은 이재경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가 맡았다.

조회수 3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는 24일 제10회 한국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 대상으로 동아일보 히어로콘텐츠팀에서 제작한 ‘환생: 삶을 나눈 사람들’ 시리즈를 선정됐다고 밝혔다. ‘환생: 삶을 나눈 사람들’은 장기기증인, 그 가족들과 장기 수여자, 이식대기자들의 이야기를 6편에 걸쳐 입체적으로 그렸다. 심도 있는 주제의식, 다채로운 화면 구성과 스토리텔링의 차별성에서 높

사단법인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회장 최락선)는 26일 제9회 한국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 대상으로 동아일보 히어로콘텐츠팀에서 제작한 ‘증발’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증발’은 갑자기 종적을 감추고 사회적 생명을 포기하는 자발적 실종을 다뤘다. 한국 사회의 어두운 곳을 조명한 주제의식, 스토리텔링의 유기성, 접근방식의 차별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4부작의 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