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한국디지털저널리즘어워드 공모

2020년 11월 8일 업데이트됨


1. 행사 개요 올해부터 '한국온라인저널리즘어워드'에서 '한국디지털저널리즘어워드'로 명칭을 바꾸고 시상 부문과 상금규모를 개편했습니다.


+자격

디지털 뉴스 종사자 및 단체·언론사·콘텐츠기업·대학(원)생

+출품 기준

2019년 11월 ~ 2020년 10월 기간에 완성된 취재보도물(콘텐츠). 단, 신규 서비스(프로젝트) 관련 기간은 2019년 1월~ 2020년 10월입니다.

+부상

대상은 상금 500만원과 상패를, 부문별 수상자에게 상금 100만원과 상패, 올해의 디지털저널리스트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상패를 드립니다. 해당 분야 수상작을 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응모방법

출품작 접수하러가기 <-클릭

+응모마감

2020년 11월 16일 자정까지

+시상식

시간: 12월 3일 오후 4시

장소: 고려대 미디어관 시네마트랩

+추천

부문별로 추천도 받습니다 추천을 할 때에는 부문을 적고, 추천하고자 하는 인물이나 URL , 추천 사유 등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출품작 접수하러가기 <-클릭


2. 시상 분야 및 심사 기준

+ 디지털스토리텔링 저널리즘

–기존 멀티미디어 스토리텔링, 데이터저널리즘, 인터랙티브 뉴스 부문을 통합했습니다. 텍스트, 비디오, 오디오, 데이터 시각화, 인터랙티브 등 여러 미디어 형식을 결합해 주제를 부각시킨 보도물을 대상으로 한다. 미디어 형식을 얼마나 조화롭고 매력적으로 활용해 주제를 전달했는가, 그리고 스토리의 완결성과 주제에 초점을 두고 평가한다.

+ 비디오& 오디오 저널리즘

-기존 비디오저널리즘과 오디오저널리즘 부문을 통합했습니다. 전통적인 TV 뉴스의 형식을 기반으로 하되 온라인에 최적화된 기법으로 스토리를 완성한 영상물 혹은 짧은 디지털 서사, 팟 캐스트, 소셜 미디어 및 온라인 스트리밍 등 오디오 포멧을 활용 보도물을 대상으로 한다. 메시지의 공공성, 고유성과 독창성, 전문성 등을 평가한다.

+이노베이션 저널리즘

-기존 뉴스 서비스 기획과 뉴스스타트업 부문을 통합했습니다. 단건의 보도물이 아니라 항구적, 지속적, 안정적으로 표출되는 뉴스와 그 패키지를 대상으로 한다. 디지털 저널리즘의 관행을 크게 향상시킨 도구 또는 플랫폼도 해당한다. 사용 편의성, 독창성 등을 평가한다. 응모할 수 있는 서비스 런칭 시기는 2019년 1월~ 2020년 10월.


+대학저널리즘

-저널리즘 원칙을 수렴하고 완성도 높은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한 대학언론 또는 블로그, 유튜브 등의 채널에서 자유로운 취재보도 활동을 해온 대학생(대학원생)과 대학언론(대학원언론) 등을 대상으로 한다. 저널리즘의 원칙, 취재보도 과정과 디지털 기술을 사용한 정보 제공방식 등을 점검한다.

+올해의 디지털저널리스트

-디지털 저널리즘 혁신과 뉴스의 혁신, 산업 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대상으로 한다. 전통적인 언론인은 물론 산업계, 학계 등에서 활동하는 디지털 저널리즘 종사자들의 성과와 노력을 검토한다.

조회 58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9회 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 수상작 발표

사단법인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회장 최락선)는 26일 제9회 한국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 대상으로 동아일보 히어로콘텐츠팀에서 제작한 ‘증발’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증발’은 갑자기 종적을 감추고 사회적 생명을 포기하는 자발적 실종을 다뤘다. 한국 사회의 어두운 곳을 조명한 주제의식, 스토리텔링의 유기성, 접근방식의 차별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4부작의 긴

8회 온라인저널리즘어워드 수상자 발표

사단법인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회장 최락선)는 제8회 온라인저널리즘 어워드 8개 부문 수상자를 발표했다. 대상은 한국일보 기획취재팀, 미디어플랫폼팀, 영상팀이 협업한 ‘쪽방촌 2부작(지옥고 아래 쪽방·대학가 新쪽방촌)’이 선정됐다. 도시에 살아가는 가난한 사람들의 주거지인 '쪽방'을 360도 사진, 시각화한 데이터 등을 통해 다각도로 조명했다. 어둡

©디지털저널리즘어워드사무국 

서울 성북구 안암로145 고려대 미디어관 303호

전화: 02.3290.2263